Flicker Bug

태터툴즈/티스토리 2007.03.06 01:19

테터툴즈 기반의 티스토리를 사용하면서 늘 고민이던 것이 있었다. 티스토리는 현재 나와있는 가입형 블로그들 중에서 회원 스스로가 꾸밀 수 있는 여지가 가장 크며, 트래픽 및 기타 다른 요소도 다 좋았지만 xhtml에 맞게 관리자 페이지를 설계해서인지 관리 화면에만 들어가면 다음 그림과 같은 오류가 생겼다.


티스토리 관리화면에서 이미지가 보이지 않는 현상

티스토리 관리화면에서 이미지가 보이지 않는 현상


첨부한 그림에서 처럼 일부 이미지가 보였다 안보였다 하는 현상과 웹페이지의 반응 속도가 현저하게 떨어져 버리는 문제였다. 그래서 도저히 Internet Explorer로는 사용할 수가 없어서 FireFox로 글을 작성하곤 했는데 블로들을 다니다보니 이런 현상을 겪고 있는 것이 나 혼자만이 아니라는 것을 알았다.

이것은 플리커 버그라고 한단다. 이 현상에 대해서는 태터엔 프랜즈 포럼에서 답이 나왔다는 포스트를 발견하였다.

다음은 TNF 포럼의 Peris님께서 시원스럽게 답변하신 내용이다.

Flicker Bug라는 이름의 IE의 버그입니다. "도구 - 인터넷 옵션 - 일반 - 임시 인터넷 파일 - 설정"에서 "페이지를 열 때마다"로 선택이 되어 있으시죠? "자동으로"로 수정하시면 해결됩니다.

http://www.fivesevensix.com/studies/ie6flicker/ (새 창으로 열기)
나는 IE기반의 Avant browser를 사용하는데, 웬일인지 가끔씩(아니 자주!) 임시 인터넷 파일의 설정이 "페이지를 열때마다"로 바뀌곤 했었다. 사실 이러거나 저러거나 별 차이가 없어서 신경 안쓰고 있었는데, 이러한 경우에는 아주 큰 차이를 보이고 있다. 그런데 내 컴퓨터 사용행태가 뭔가 잘못된게 있는지 "자동"으로 바꿔놓아도 종종 "페이지를 열때마다"로 바뀌곤 한다. 그건 왜 그럴까.

어쨌거나 태터/티스토리 관리자에서 이상한 현상이 일어날때 해결책은 알아내었다. 또 그 증상이 보이면 고쳐야지.

이 내용은 http://www.xcroz.com/60 의 포스트를 통해 알게되었다.

설정

트랙백

댓글

티스토리 캘린더 선정되다. & 티스토리 초대장 드립니다.

태터툴즈/티스토리 2007.02.24 22:39
올블로그에서 티스토리 관련 포스팅들을 보고 혹시나 해서 내 메일들을 살펴보았다. (나도 티스토리를 Closed Bata 때부터 사용해온 사용자이기 때문에) 그랬더니 역시나 내 기대를 저버리지 않고 나에게도 티스토리 캘린더를 보내주겠다는 메일이 와 있었다. ^^;
 
티스토리 캘린더 송부 안내 메일

티스토리 캘린더 송부 안내 메일


어떤 블로그의 글들을 읽어보니 배송정보를 입력하는 기간이 너무 짧아서 결국 받지 못했다는 분도 계셨는데, 나는 다행히도 제시간에 배송정보를 입력하여 캘린더를 받아볼 수 있었다.

받은 캘린더의 모습은 다음 사진과 같다. 음, 쓸만하군. 나름대로 깔끔해.

실제로 받은 캘린더를 찍어놓은 것은 다음과 같다. 음, 지금은 2월인데 지난해 12월 달에 받은 것을 쓰고 있으니... 얼마나 오랫동안 구석에 쳐박아둔 포스팅인지.

티스토리 캘린더 모습Canon | Canon PowerShot A80 | Pattern | 1/60sec | F/2.8 | 0.00 EV | 7.8mm | Flash fired, auto mode, red-eye reduction mode | 2007:01:20 13:47:48

티스토리 캘린더 모습


실제로 쓰기 시작하면 바로바로 썼었어야 하는데.(그 사이에 블로그 사이트의 도메인을 바꿔서 두 그림에 시그니쳐로 들어가 있는 도메인 주소가 다르다.^^;)

그리고 아직까지도 티스토리 초대권이 유효한지는 모르겠다. 이제는 공식적으로 초대권 신청을 받고 있으니. 그래도 가만히 살펴보면 티스토리 회원의 개인 초대권으로 가입하면 즉시 되는데, 공식적으로 초대권발급을 요청하면 언제 올지 모르는 것 같던데...

초대권이 필요하신 분은 비밀글로 신청하시길. (이메일 아이디와 별명 정도만 적어서) 초대권이 남아있다면 보내드립니다.

설정

트랙백

댓글

티스토리에서 올블릿 사용하기

태터툴즈/티스토리 2007.01.01 02:31
"각 블로그 포트스에 달리는 태그를 사용해서 소셜네트워크를 구성해 보자."라는 취지로 올블로그에서 시작한 것이 있다. 이것이 바로 올블릿인데, 이미 태터툴즈나 워드프레스 등, 다른 블로깅 툴에서는 플러그인의 형태로 제공이 되어 잘 쓰고 있었다.

나도 태터 사용시절에 이걸 써서 같은 태그를 쓴 다른 글들을 굳이 올블로그에 가지 않고서도 본문을 보면서 볼 수 있었는데, 티스토리로 이사온 후 같은 기능을 구현하고 싶었다. 그래서 잠시 머리를 굴려보니 쉽게 구현 가능했다. 그런데 이런, 원래 올블로그를 구현하신 하늘이님의 블로그를 가 보니 이미 그 내용이 설명되어 있는 것이다. 쉽게 생각하고 구현한 만큼, 이미 준비되어 있었다.

올블릿이 구현되어 블로그에서 동작하는 모습은 다음 그림과 같다.

올블릿을 펴기 이전

올블릿을 펴기 이전

올블릿을 편 후

올블릿을 편 후


더 상세한 내용은 올블릿에 대한 하늘이님의 소개글에 잘 나와 있다.

위 하늘이님의 글에서도 소개한 바와 같이 올블릿을 블로그에 다는 것은 쉽다. 스킨만 고치면 된다. 이 과정을 좀 더 쉽게 알려주도록 하겠다.

티스토리 역시 태터의 변형에 불과하므로 태터에서 사용하는 코드를 아무런 변형없이 가져다 쓸 수 있다. 그러나 실제로 적용해 보니 주의할 곳이 있는데, 태터 및 티스토리서의 치환자는 permlink[각주:1]를 나타내는 것이기는 하지만 게시한 사이트에 대한 상대경로만을 제공한다. (ex : /99) 그러나 올블릿을 구성하기 위해 사용하는 permlink는 포스트한 게시물의 사이트가 포함된 절대 주소를 말한다. 그러므로 올블릿 프로그램에 permlink를 넘겨줄때는 파라미터를 손봐서 사이트의 주소까지 같이 넘겨야 한다.

위와 같은 기능을 구현하기 위하여 스킨을 수정하는 방법은 다음과 같다.
스킨 중 원하는 위치에(게시물의 폭 관계로 사이드바에는 안된다. 꼭 본문 중에 하도록 한다.) 다음 소스를 넣으면 되는데, 이때 주의할 것은 빨간색으로 표시된 블로그 사이트 URL을 자신의 것에 해당하는 것으로 바꿔야 한다.

<!--//Display Allblet 시작//-->
<div class="rep_holder">
<!div id="allblet_embed" style="border: 1px dotted rgb(0, 0, 128); padding: 9px; color: rgb(106, 111, 126); background-color: rgb(238, 238, 238); text-align: left;">
<div id="allblet_more_" style="display: block;"><a href="#" onclick="hideLayer('allblet_more_');showLayer('allblet_less_');return false"> [+] Allblet 관련글 표시 </a></div>
<div id="allblet_less_" style="display: none;"><a href="#" onclick="showLayer('allblet_more_');hideLayer('allblet_less_');return false"> [-] Allblet 관련글 닫기 </a><br>
<script language="JavaScript" src="http://www.allblog.net/Allblet/Libraries/GetReleationPostList.html?http://blog.mymap.name" type="text/javascript"></script></div><!/div>
</div>
<!--//Display Allblet 끝//-->

위 소스를 카피할 때, 는 이미지이므로 소스를 주의깊게 복사하여야 한다.
디자인 조정은 <div> 태그의 style을 조정하여 입맛대로 하면 된다.

그럼 이제 티스토리에서도 올블릿을 즐겨보자.

  1. 블로그에서 게시한 글의 절대 주소 [본문으로]

설정

트랙백

댓글

티스토리, 개인도메인 활성화

태터툴즈/티스토리 2006.06.28 00:07
드디어, 티스토리에서 개인도메인을 쓸 수 있게되었다.
그렇게 바라던 기능이었는데 어째 시원섭섭하다.

왜 그런고 하니... 지금 현재 쓰고 있는 환경보다 월등히 좋은 인프라 환경인 티스토리이기는 하지만, 원래 가입형 블로그에 만족을 못하고 예전부터 설치형 환경을 써와서 그런지 티스토리가 아무리 훌륭한 환경을 만들어 줘도 뭔가 아쉽다.

포탈의 도메인을 쓰는 것에 아쉬움을 가지고 있다가 개인 도메인을 사용할 수 있게 되었지만 하나가 해결되니 또 다른 것이 아쉽다. 태터툴즈의 스킨이야 어떻게든 해결이 될테니 시간이 해결해 줄 테고, 그것 쯤은 어떻게든 기다릴 수도 있다. 그런데!

플러그인이 아쉬운거다.

애당초에 티스토리 측에서도 스킨까지는 지원을 하겠으나(개별 스킨이 지원되면 할 일이 많다. Google Analytics 및 Trace Watch 스크립트를 집어넣어야 한다.) 플러그인의 경우 최근 추가된 주석(Footnote) 플러그인만 해도 플러그인이 동작하여 주석이 만들어졌을 때의 컬러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 원래 디자인은 박스가 쳐져 있는 것이었는데, 티스토리에 추가된 것은 박스가 거의 보이지 않는 디자인이다. 그런 부분이 바로 2% 부족한 뭔가로 다가온다.

트래픽 제한도 없고 사이트 속도도 빠르고(그에 비하면 지금 사이트는.... 너무 느리다.) 그런데 나 자신도 플러그인을 직접 만들어 쓰기까지 하는 형편인데 플러그인 쪽은 손을 댈 수 없다니, 마치 한쪽 팔을 묶고 달리기를 하는 느낌이다.

그렇다고 티스토리가 있는데, 다른데 계정을 사용하기에는 티스토리 계정이 아깝고...

아직 베타이니 좋아지기를 바래야지. 제발, 부디 플러그인에 대한 제한은 어떻게든 풀어질 수 있었으면.(하지만 이건 티스토리 측이 말한 공약사항이 아니라서... 사실 좀 부정적이긴 하다.)
티스토리에 개인 도메인을 설정할 수 있게되었다.
더 자세한, 앞으로의 방향 및 이번 기능 개선으로 인한 효과 및 피드백에 관한 것은 TnF 포럼에 가 보면 자세한 이야기를 알 수 있겠지. 가끔은 그런 곳이 더 재미있단 말이야.

글을 쓰고나서 올블의 관련 게시물들을 보니 각주 플러그인(FootNote)의 디자인을 변경하는 법을 알아냈다.[각주:1]
이 블로그에서 보이는 것과 같은 효과를 얻기 위해서는 다음과 같은 CSS를 삽입해 주면 된다.
/*FootNote 관련*/
div.footnotes {
border:1px solid silver;
padding-right:10px;
background:IVORY;
}
ol.footnotes {
border:0px solid silver;
padding-right:10px;
background:IVORY;
}
  1. 각주 플러그인의 디자인을 변경하기 위해서는 플러그인을 수정하는 것이 아니라 CSS 파일에 div.footnotesol.footnotes의 스타일을 정의해 주면 된다. div.footnotes 에는 외곽선을 solid로, ol.div에는 외곽선의 폭을 0으로 해 주면 보기 좋은 모양이 나온다. [본문으로]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