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드 박스 지름

단비의 일상/생활 2007.07.16 22:16
하드박스를 구매했다. 하드 박스중에서는 유명하다는 새로텍 것으로.

2.5" 하드는 구매하지 않고 박스만 구매했는데, 용산에서 29,000 이라는 거금을 투자했다. 이미 새로텍 하드박스를 구매해서 잘 쓰고 있었던(FHD-353) 나로서는 당연히 이번에도 새로텍 것을 구매했는데, 이번에는 분위기가 좀 이상하다.

하드 박스 안에 넣어 쓰는 2.5" 하드는 메인보드가 맛이 가서 결국 폐기처분 해 버린 노트북에서 하드만을 빼서 넣었다.(에구 아까와라...)

그런데 1394를 사용해서 연결할 때는 하드 세팅이 마스터로 되어 있으면 잘 되길래 USB도 당연히 마스터로 해서 넣었는데... 이런 컴퓨터가 인식을 못한다.

구매한 2.5" 외장 하드 박스LGE | KV4200 | 1/21sec | Flash did not fire | 2007- 7-15 18:35: 2

구매한 2.5" 외장 하드 박스

출근해서 USB로 하드 연결할 때는 어떻게 연결해야 하는지를 다른 사람들 혹은 새로텍에다 물어봐야지. 그렇게라도 해서 인식이 되면 다행인데, 하드가 맛이 갔거나 아니면 하드 박스가 불량이라면 이야기가 복잡해 지는데... 거기다 내일은 발표가 있는 날이라 좀 더 신경 쓰이기도 할 거구.

(하룻 저녁 지나고...)

출근해서 다른 장비에 끼워보니 잘 된다. ㅋㅋㅋ. 어느 것도 고장난 것은 없었다. 음, 단순히 전력부족이었군... 이라고 자위하며, USB 연장선을 구입했다.[각주:1]

구입한 USB 연장선LGE | KV4200 | 1/21sec | Flash did not fire | 2007- 7-16 20:38:22

구입한 USB 연장선

그런데, 이런. USB 연장선을 사용해서 연결해 보았지만 별다른 차이가 없다. 하긴 내 장비에 연결된 USB 장비가 좀 많다. 가만히 세어보니, 마우스, 무선키보드, PDA, 프린터 정도가 붙어있다. 그것도 중간에 USB 허브를 끼워서.

음... 많기는 많네. 그럼 다른 USB 장비들을 떼어보고 붙여볼까... 하다가, 먼저 케이스 앞부분에 나와 있는 USB 포트에 붙여보았다. 그랬더니... 단번에 인식되는 것이 아닌가. 역시, 주변장비가 너무 많이 때문이었어. 2.5" 하드 케이스이다보니 책상과 컴퓨터 사이에 쏙 들어가는 크기라서 일단 넣어 놓구는 있는데 어떻게 처리할까나...

혹시 한번 인식되었으니, 이따가 빼서 뒤쪽 USB 포트에 꽃아보면 인식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하기는 하는데... 쩝. 주변 장비가 너무 많으면 안되나. 하지만 다 필요한 장비들인데. 흘.
 
  1. 케이스 앞, 뒤로 USB 포트가 있는 컴퓨터의 경우 케이스 앞부분 보다는 뒷부분에 있는 USB 포트에 충분한 전력이 공급되기 때문에 보통 뒷부분을 애용하며, 그러기 위해 USB 연장선 등을 사용하여 앞부분으로 끌어온다. [본문으로]

설정

트랙백

댓글

하드웨어 포비아... 싫다.

단비의 일상/생활 2006.08.02 22:50
PC가 또 고장이 났다.

PC 하드웨어를 잘 만지는 사람에게는 "그것쯤!" 이라고 할 일인지는 몰라도, 하드웨어 포비아가 있는 나에게는 PC 케이스 하나 따는 일도 버겁다.
HP의 케이스는 왜이리 단단한지, 땀을 한 바가지는 흘린 것 같은데 아직도 열지 못했다.(집안일 역시 젬병이기는 마찬가지다.. 흑흑)

차라리 예전에 노트북을 살 것을. 조립 PC는 거의 고장이라는 것을 모르고 살았는데, 메이커 PC는 이상하게 보증기간이 지난 후엔 고장이 난다. 이 내용은 내 이전 포스트,  참... 가지가지 한다. 라는 글에서도 언급한 바 있다.

m592k 세트의 모습

현재 내 방에는 고치지 못한, 옆으로 뉘여놓으니 (원인은 모르겠지만 갑자기 나오는) PC가 자리를 잡고 있다. 그래서 그 꼴이 하도 한심하여 한 컷을 찍어놓으니... 사진이다.

PC가 책상앞에 누워있는 모습. 한심하다.SAMSUNG | SCH-S350 | 1/21sec | Flash did not fire | 2006:07:25 16:07:45

그래도 어떻게 어떻게 하여(HP 센터, 서비스 센터가 아니다.)에 입고까지 시켜가며 전 부품을 뜯어가며 테스트를 하게 하였다. 이넘이 어떻게 말썽이냐면, 가끔 하드 디스크 혹은 다른 부분에서 에러가 나는데, 케이스를 뜯고 잘 다독이면 또 잘 돌아간다는 점이다.

그러다가 또 얼마(몇달 쯤?) 지나면 또 그러고... 에잉.

그래도 이건 휴가기간에 고쳐왔으니 다행이다.

그런데 이넘은... (어째 난 가지고 있는 컴퓨터가 전부 HP 다냐....)
노트북의 LCD 가이드가 떨어진 모습
사진에 보이는 것 처럼, 키보드와 모니터 사이의 힌지 부분이 부서져서 AS를 맡겼는데, 케이스 잠깐 떨어진 것이야 붙였지만 어찌된 일인지 보드 이상이 되어 돌어왔다. 노트북을 켜고 5분이 안되서 전원이 나가버린다.

AS 기사 말로는 보드 교체까지 해 봤다는데... 하지만 고객이라면, 어떻게 고치는지, 그건 알 바 없다. 최종적으로 내 손에 멀쩡해 진 물건만 들어오면 되는 것이니.(내가 생각해도 나는 정말 막무가내 스타일이다. 흐.) 하지만... 이거 고치는 동안 아마도 하드는 포맷할 지 모르니, 그건 어쩐다. 쩝.

어쨌거나, 하드웨어 포비아(하드웨어를 잘 못만지는 증상)가 있는 나에게,
왜이런 시련이 닥치는지. 싫다.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