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M 8210 마스크 사용기 - 부제 : 마스크 비주얼이 이상해...

시사/시사 2015.06.17 23:17

요즘 MERS(Middle East Respiratory Syndrome;중동호흡기증후군)이 워낙 창궐하는 지라 [가족을 보호하고자] n95 마스크를 찾았었다. 그런데 약국을 아무리 둘러봐도 보통 황사용 마스크만 있지, n95 마스크는 도통 구할 수가 없었다.

그래서 두둥, 평소의 직구 실력을 발휘하여 아마존에 주문을 했다. 바로 3M 8210(사진은 아마존 닷컴이 협조해 주셨습니다. Photo by Amazon.com

그런데... 문제는, 평소에 길을 가던 사람들이 쓰는 마스크 들은 - n95 마스크를 구별하는 방법은 간단하다.

우리가 알던 마스크는 다들 알 것이고... n95 마스크는 코 받침대가 있다.

출퇴근 시간에 밖에 나가보면 마스크를 귀에 걸어서 간편하게 쓰고 다니던데, 내가 주문해서 사온 제품은 마스크에 고무줄이 둥그렇게 둘러져 있어서 마스크를 얼굴에 뒤집어 쓰게 되어 있다.

직접 써 보니 얼굴에 착 달라붙는 것이 효과는 좋을 것 같기는 하던데.(남보기 부끄러워서 그렇지. - 미관상 영...)

게다가, 마스크 하단에 warning 경고까지! 완전 산업용이다. 미관하고는 거리가 머네. 역시 양놈들 센스란.

그래서 착용샷을 올려보면... 이런. 영 못봐줄 꼴이네. 원래 원판이 안좋아서 그런가.

그래도 아쉬운대로.. 어떻게 하나. 배송비 빼고 이게 15불 정도였던가. 왜 이렇게 쌌던지 감이 좀 오긴 하지만.(완전히 공업용이었던 게야)

어디 예쁘게 빠진 n95 마스크 하나 구할 방법 없나.(하긴 누군 그러던데, 대충 그런거 쓰되, 정 보기 나쁘면 싸고 이쁜 마크스 덧대서 쓰면 된다고.)

그러면 이제 여기부터는 사용기.

출근시간/퇴근시간에만 사용을 해 본 경험으로는, 밀착성은 무척 좋다. 그리고 코 받침대가 있어서인지 숨쉬기도 편한 편이다.

그리고 마스크와 코 사이에 일정한 공간이 확보되어서 한결 편한 편이다.

그런데 보통 마스크라 하면 귀에 마스크를 거는 것이 보통인데, 머리 전체에 고무줄을 걸다보니... 나름 답답하기도 하고 그런 것이 좀 있는 편이다.

또한 요즘 판매하는 좋은 마스크는 깔끔하니 뵈도 좋은데, 이 마스크는 첨부한 사진에서 보는 바와 같이 100% 기능성에만 중점을 둔 것이라 많이 낮간지럽다. 절대 아름답지 않음. 꼭 무슨 작업장에서 나온 것 같음.

출퇴근길에 "아가씨들"이 하고 다니는 것을 보면 마스크도 패셔너블하게 각지고 예쁜 것을 많이 하고 다니던데.

그리고 n95 마스크라면 피할 수 없는 더위 문제 - 땀 문제인데, 역시 이 제품도 피할 수는 없다. 본인이 꽤나 더위를 많이 타는 체질임에도 필터 재질이고, 가벼워 더위를 덜 느끼는 정도? 여서 비닐 코팅까지 된 제품에 비하면 좀 나을 것 같기는 하다.(반면에 한번 땀에 확 젖으면 다시는 재사용을 못할지도...)비닐 코팅이 된 제품은 그런 면에서는 좀 낫겠지)

개인적인 결론은, 약국에서 좋고 예쁜 것 사시길. 얼굴에 하고 다니는 것이라 기능성도 기능성이만, 예뻐야 한다는 점을 무시할 수는 없으니.

어쨌거나. 메르그 걸리지 말고 건강히 넘깁시다. 

설정

트랙백

댓글

블로그에 독도 배너를 달면 다음이 후원합니다.

시사/시사 2008.07.27 02:31
8월 3일까지 블로그에 배너를 달면, 블로그 당 1000원씩 독도 후원금을 지급하는 이벤트를 합니다.
저도 좌측 상단에 배너를 달았습니다. 많이 홍보해 주세요.
그러면 세계 유수의 일간지에 독도를 알릴 광고비가 적립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 블로그 좌상단 배너를 클릭하시면 캠페인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설정

트랙백

댓글

월드컵, 그 열기는 끝나고...

시사/시사 2006.06.24 18:54
바로 오늘 새벽 4:00에 스위스와의 경기가 있었지요. 그러나 그 경기에서 2:0으로 지는 바람에 우리의 월드컵 대표팀은 16강전에는 올라가지 못하고 다시 국내로 돌아오게 되었습니다.

저는 경기 시작시간까지 꼬박 뜬눈으로 기다렸지만 정작 경기 시작하고는 잠이 들어버렸죠. 침대도 아닌 소파에서.

경기가 끝나고 아침에 일어나 보니, 참 말이 많은 경기였더군요... 오심에 무엇에 무엇에...

올블 실시간 인기글에 올라온 포스트가 모두 월드컵 관련 포스트였습니다. (저도 결국은 월드컵 관련 포스트를 쓰고 있군요 ;;;)

올블 실시간 인기글 목록

전체 글이 월드컵 관련 포스트이며, 심판과 부심의 오프사이트 관련 판정에 많은 내용이 집중되어 있습니다.
그만큼 민감한 사안이었다는 이야기이겠지요.

지금은 누가 되었던 관심이 월드컵으로 쏠려있을 때이니까요.

하지만 내일(일요일)이면 우리나라 대표팀은 한국으로 귀국한다고 하고, 일반 시민들도 마음을 가라앉히고 일상으로 돌아올 때가 되었나보지요.

사실, 엊저녁 퇴근할 때만 해도 빨간 옷을 입고 있지 않으면 매국노가 되는 분위기였습니다. 버스를 타건, 지하철을 타건 다 마찬가지였지요. 제 목적지가 상암경기장 부근이라 더 그런게 많이 보였는지 모르겠습니다만.



그 모습을 보며 아쉬웠던 것은 대표팀을 응원하기 위해 대다수의 사람들이 나온 것도 사실이겠습니다만, 많은 사람들이 그 분위기만을 즐기기위해 나온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물론 분위기를 즐기는 것도 좋은 일이고, 무조건 적 애국심을 강조하는 것도 좀 아닌 것은 맞지만 너무들 분위기에 들뜬 듯한 모습을 보이는 것 같았다는 생각입니다.

설정

트랙백

댓글

6월 9일은 블로그의 날

시사/시사 2006.06.09 00:42
바로 오늘이다. 블로그의 날.

블로그라는 매체가 참으로 많이 퍼지기는 했나보다. 하나의 1인 미디어로서 역할을 해 오면서 네티즌들에게 홈페이지 보다 더 만들기 쉽고, 또한 홈페이지 보다 더 접근하기 쉬운 매체가 되었다.

사실 홈페이지라 하면, 어떤 주제로 만들어야 할까, 또 디자인이 밉지는 않을까... 하며 게시판이나 달아놓거나 달아 놓은 게시판에 글이나 몇 올리다가 제풀에 지쳐 그만두기 일쑤였는데, 블로그는 쉬운 사용 방법과 블로거들간의 교감을 가질 수 있어 아주 급속히 대중화 되었다.

나는 홈페이지를 먼저 가지고 있어서 블로그가 과연 필요할까 싶었지만, 블로그가 홈페이지 보다 더 관리하기도 쉽고, 내용도 알차다. 홈페이지는 코딩 연습용에 불과하다고나 할까. 그나마 지금은 웹코딩을 거의 하지 않으니 그도 별...

블로그의 날을 맞아 여러 사이트에서 배너들을 만들었다.

가장 대표적인 블로그의 날 배너.
출처는 알 수 없구, 깔끔하다.

올블로그에서 만든 것. 이제부터 나오는 것은 좀 예쁘다.
올브로그 블로그의 날 배너

네이버의 블로그씨였던가? 그것.
네이버의 블로그씨

다들 요지는, 블로그의 날을 맞아 포스팅을 잘 하고, 스팸이 있다면 없애주고(즉, 청소를 하고) 다른 사람의 RSS를 구독하고.... 한마디로 말하면 "블로그질을 잘하자."다.

나도 블로그의 날을 맞아서 블로그질용 디카나 구입할까... 흑, 돈 없는데.

설정

트랙백

댓글

최근의 병역 기피를 위한 국적 이탈 행위를 보며.

시사/시사 2005.05.22 19:21
최근, 한나라당의 홍준표 의원이 발의한 "병역 기피를 위한 국적 이탈자에 대한 법안"에서, 국적 포기자 부모의 직업이 대학 교수와 같은 소위 사회지도층이 많다는 것에 대해서 놀라지 않을 수 없다.

물론, 그네들 나름대로는 '유학 중에 낳았다'느니 하는 개개의 이유가 있을 지 모르겠지만, '국민으로서의 권리만 누리고 의무는 회피하겠다'라는 뜻이 보이는 이상 그 어떤 이유도 용납할 수는 없다.

그중에서도 가장 화가 나는 것은, "능력이 없어서 외국에서 아이를 낳지 못해 국적을 만들어 주지 못한 주제에 왠 참견이냐"라는 것.

그런 犬人들은 모든 지위를 박탈하고 외국으로 내 쫓은 다음 다시는 한국에 발을 들이지 못하게 해야 한다.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