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고 난 다음엔 피드버너에 핑을.

단비의 일상/IT Episode 2006.08.25 00:19
피드버너는 원래 피드로 인한 트래픽을 줄여주고 블로그의 위치가 변하더라도 구독자가 구독하는 피드의 위치는 변하지 않도록 고정시키려는 목적으로 사용되는 것인데, 우리나라의 인터넷 환경이라는 것이 트래픽도 넉넉하려니와 웬만한 사람은 피드로 인한 트래픽을 고민할 만치 구독자가 많치 않기에 별 필요가 없는 서비스로 보이기도 한다. (개별 소유 도메인이 아닌 가입형 블로그 사용자라면 서비스를 옮겨 탈 때마다 피드의 URL이 바뀌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쓸 만 할 수도 있겠다.)

나도 인터넷의 유행을 따라 별 필요는 없지만 순전히 뽀대용으로 피드버너를 쓰고 있다.

그런데, 피드버너는 주기적으로 피드를 수집해 가기에, 글을 다 쓰고 게시하더라도, 글 쓴 시간과 실제 피드가 수집되는 데는 시간차가 존재하게 된다. 그 시간차가 한 30여분 이니 별 일은 아니지만 메타 블로그 사이트에 그만큼 늦게 등록이 되게 되니까 메타블로그사이트의 메인화면에 올라가 있는 시간을 그만큼 손해보게 되는 것이다.

그래서, 피드버너로 하여금 글 작성을 완료한 후 바로 피드를 가져가도록 하는 것이 바로 핑이라는 것인데, 그것은 다음과 같이 링크를 만들어 리퀘스트를 날려주면 된다.

http://www.feedburner.com/fb/a/pingSubmit?bloglink=블로그URL의URLEncoding

즉, 이 사이트 같은 경우에는 http://www.feedburner.com/fb/a/pingSubmit?bloglink=http%3A%2F%2Fblog.mydevs.com 가 되겠다.
그러면 바로 피드버너에 반영되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흐.

그래서 핑을 날리고 나면 웹브라우저에는 다음과 같은 화면이 보이며 핑의 성공 여부를 알려준다.

피드버너 핑의 성공여부 표시

추가. lunamonth님께서 Ping이외에도 ReSync에 대한 방법을 알려주셨다. 이것은 Ping처럼 커먼한 UI가 제공되지는 않고, 피드번호의 인덱스를 파라미터로 날리게끔 되어 있다. 이것을 링크메뉴에 추가해서 사용해봐야겠다. Resync의 일반적인 URL은 이렇다.
http://www.feedburner.com/fb/a/resetFeed?id=366879

그런데 ReSync를 했는데 왜 트러블슈팅과.... 이 리싱크라는 넘의 개념은 피드 수집 시간의 단축보다는 잘못된 피드 수집을 수정하는데 목적이 있기 때문에 그리 쓴 듯.

설정

트랙백

댓글

NGMap Test Page 그런데...

단비의 일상/IT Episode 2006.08.15 13:12
Kaist의 김유승님께서 태터용 GoogleMap - NaverMap의 메쉬업 서비스를 구현하였다.

만만찮은 노가다였을 텐데...

분명히 설명서에서 시키는 대로 했건만 내 블로그에서는 문제가 발생한다. 이런. 어쩌면 좋아.
다른 분들의 블로그에 설치된 플러그인에서는 스무스하게 지도가 나오는데, 내 블로그에서는 각 그리드가 유기적으로 결합되지 못하고 일부분만 나온다. 왜 이러지.

그나마 구글맵은 나은 편인데 네이버맵은 영 아니네.

예제.



처음 글 작성시에는 잘 나오는데, 문제는 게시한 다음이다.
그때는 깨져나온다.

바로 이렇게.

네이버맵이 깨지는 모습


















(깨지는 기준은 따로 없다. 순전히 지맘이다.)

어쨌거나... 태터에는 "위치로그"라는 항목이 있고, 그것을 어떻게 응용할까 늘 고민했는데, 이제는 해결책이 보이는 것 같다. 지도를 붙여놓은 포스팅은 위치로그에 할당하고 그 지명을 써 놓으면 되겠네. 얄루~

P.S 그런데 이 지도를 사용한 포스팅은 iframe을 허용하도록 소스수정을 한 개인 설치형 태터에는 응용 가능하지만 티스토리 같이 소스 불가능한 곳에는 내용 포스팅조차 불가능하다. 아쉽다.

설정

트랙백

댓글

엇, 스킨이 자바스크립트 에러라니.

단비의 일상/IT Episode 2006.08.03 23:33
내 블로그는 원래 EXAKO.net-JH월드에서 배포하는 bko스킨을 내 태터툴즈 블로그에 사용하고 있었다. 그것도 아주 오랫동안.

그런데 이것이 오래전에 배포된 것이다보니 태터툴즈 1.0.6.1 버전에서 자바스크립트 에러를 내고 말았다. 바로 고쳤어야 했건만 내가 Avant Browser - MDI 형식으로 다중 창 관리가 되는 웹브라우저다 - 를 쓰다보니 자바스크립트 에러를 레포팅 하여주지 않아 모르고 있다가, 다른 곳에서 인터넷 익스플로러로 접속 할 일이 있어서 들어가 보니 자바스크립트 에러를 내고 있는 것이었다.

블로그에서 발생한 자바스크립트 에러


나도 개발자 족속의 일원인데, 이렇게 망신살 뻗치는 일이. 쩝.

그 범인은 바로 자바스크립트들을 모아 놓은 common.js 파일이었는데, 직접 소스보기에서 보여지는 부분이 아니라서 에러난 부분을 찾는데 애를 조금, 아주 조~금 먹었다.

블로그의 전체 소스를 PC로 다운받아놓고 Total Commander로 문자열을 검색하여 어떤 파일에서 문제가 있었는지를 찾아내는 넌센스를 벌이고 말았으니... 흐.

사실, 쉘 상에서 다음과 같이 명령만 실행해도 되는 것이었다. 그런데, 호스팅 환경이다보니 일체의 리눅스 명령어를 사용할 수 없게 막아놓은 것이다. 그러니 그것을 하기 위해 그 난리를 치지.

$egrep -i "top.hiddenFrame" `find . -type f -print`
저 명령만 실행할 수 있었어도 금방 고치는 것이었는데.

어쨌거나, 어떤 파일이 문제인지 알았으니 실제 코드 수정에 들어가 보자. 아마 태터툴즈의 버전이 올라가면서 히든프레임을 쓰는 뭔가가 생겼나보다.
그래서 실제 코드를 찾아가 보니 다음과 같았다.

수정전에 문제가 되었던 코드

음, 노래를 재생하는 것과 관련된 코드네. 하지만 난 홈페이지 혹은 블로그가 시끄러운 것은 싫어하니 저 코드를 수정하면 가볍게 해결되겠다는 생각을 하고 작업에 들어갔다. 하지만 내가 나중에 혹시라도 음악을 포스팅 할 일이 있을 지 모르니 코멘트 기호(//)로 기능을 아예 막아버릴 수는 없었다.

어차피 저 코드가 기능을 하려면 어떤 방식으로건 프레임이 생성이 되어야 하니... 이렇게 고치면 되겠네. 거기다 현재 스킨은 통짜니까 저 코드가 작동할 일은 없을 테구.

그래서 고친 코드는 다음과 같다.

에러가 안나도록 수정한 코드

깔끔하구 좋찮아~~~~~~~~~~~

그래서 동작시켜 보니, 와우! 에러 안난다. 해결!

설정

트랙백

댓글

헉... 페이퍼의 반란.

단비의 일상/IT Episode 2006.07.11 16:43
지금 블코(블로그 코리아[각주:1])에 아주 난리가 났다. 일부러 그런 것인지, 아니면 실수인지 모르지만 싸이월드의 페이퍼가 한꺼번에 블코로 등록되는 일이 벌어졌다.
블로그 코리아에 등록된 글이 순간적으로 모두 싸이월드의 페이퍼이다.
저 화면에서만 해도 무려 17:31 부터 22:02 까지 약 다섯시간 분량의 페이퍼 데이터가 한꺼번에 블코에 등록이 된 것이다. 싸이월드 페이퍼측의 잘못인지, 혹은 블코 봇의 잘못인지는 모르겠지만 저렇게 블코 사이트가 분홍빛 페이퍼로 도배가 되는 사태가 벌어진 것이다.

가뜩이나 곱게 보이지 않는 싸이월드가 이런 실수까지... 머, 물론 이거야 개발자 혹은 웹 기획자의 잘못된 판단에 의한 것이겠지만 이글루스에서 페이퍼로 간판을 바꿔달면서 이미 "미운털"이 박혀버렸으니 이런 일이 일어나면 더 밉게 보이는 것이 아니겠는가.

이 일의 발단을 살펴보면, Haneuri님의 포스트 블로그코리아의 굴욕과 오픈블로그에 잘 나와 있다. 싸이월드와 국내 메타 서비스 3사, 올블로그, 블로그플러스, 블로그코리아와 서비스 제휴를 하여 싸이월드의 블로그인 페이퍼의 간단한 설정만으로 올블로그, 블로그플러스, 블로그코리아에 피딩을 등록하고 내보낼 수 있게되었기 때문이다.

이렇게 되었을 시간에 올블(올블로그[각주:2]) 및 미몹(미디어몹[각주:3])의 실시간 글은 어떻게 보여졌을까.

그보다, 이렇게 한꺼번에 그동안 쌓여있던 데이터가 피딩 되어 저러한 사태가 벌어졌으니... 블로그에도 마케팅이 필요한 시대가 온 것인가.
  1. 글이 무작위적으로 올라오는, 블로거들의 움직임을 필터링 없이 보여주는 블로그 메타 사이트이다. [본문으로]
  2. 골빈해커님이 운영하는 블로그 메타사이트. 블로그의 품질 및 기능이 좋다. [본문으로]
  3. 여기는 뭐... 글쎄. 인지도가 별로인지 그다지 신경쓰지 않아서 내용은 잘. [본문으로]

설정

트랙백

댓글

Feed Burner, 잘 못 쓰면 독이 된다.

단비의 일상/IT Episode 2006.06.22 16:03
바로 어제 Feed Burner 인코딩 오류 사태가 있은 이후, 올블 등 메타블로그 사이트에 피드 버너 관련 포스팅이 많이 등장하였다. 그래서 예전에 태터툴즈 피드버너 플러그인으로 태터툴즈 사용자에게 소개된 피드버너를 유행에 맞춰 내 블로그에 달았었던 피드버너로의 피딩을 다시 행각 하게 되었는데... 바로 이것에서 문제가 발생하고 있었다.

Feed Item Link가 체크 되어 있다.
피드버너는 RSS 피딩을 중계해 주는 사이트로서 나처럼 독립 도메인으로 블로그를 운영한다면 어찌 보면 필요 없는 서비스이기도 하다. 하지만, 그넘의 호기심이라는 게 뭔지.... 플러그인을 사용해서 블로그에는 설정하고 블로그 메타 사이트에는 이전 주소 그대로인 http://blog.mydevs.com/index.xml로 RSS 피딩 위치를 설정해 두었었다. (어차피 RSS 리다이렉션 시켜놓는 설정을 했으므로 저 위치로 피딩을 하더라도 실제로는 피드버너에서 생산된 피드를 받아보게 된다.)

문제는 무엇인고 하니, 피드버너를 사용하면서 부터 이상하게 올블에서 같은 태그의 포스트들을 관계 글로 설정하여 보여주는 Allblet 플러그인이 작동하지 않아서 왜 그럴까.... 하고 있었는데, 위쯔님의 올블 툴바보다심각한. 피드버너의 메타정보 파괴 현상.
포스팅을 보고 원인을 알 수 있었다.

Allblet 플러그인은 포스팅의 고유 주소를 참조하여 비교하는데, 내가 여지껏 포스팅한 글들은 아래 그림처럼 피드버너 사이트로 링크가 변해있었던 것이다!

피드버너가 외국 사이트이기도 하고 사용법이 영 복잡한데다가, 사이트가 느리기도 해서 메뉴얼을 잘 보지 않았더니 이렇게 망할 현상이 일어날 줄이야.

그런데 이상한 것은, 나는 피드버너의 설정값을 건드릴 줄을 몰라서 변경한 일이 없는데, 설정값 중 "Feed Item Link" 항목에 체크가 되어 있었던 것이다. 우크라치치님의 피드버너의 고유주소 왜곡, 오해입니다 포스트에  따르면 초기값은 체크가 안되어 있는 것이라던데, 내 피드버너 설정에서는 왜 체크가 되어 있었는지...

<link>기준이 피드버너 사이트이다.

"Feed Item Link" 항목에 체크되어 있는 경우, 링크 항목은 피드버너 사이트를 기준으로 링크 URL이 작성되어 피딩되게 된다.

이러한 현상은 태터 툴즈 플러그인을 작성할 때도 영향을 미치는데, 일반적으로 플러그인이 독립적으로 사용하는 이미지 등을 본문에 표현하기 위해서는 이미지를 플러그인과 같이 배포하고 그 위치를 정하기 위해 $pluginURL 이라는 변수를 사용하는데, 이와 같은 경우 호스트 정보가 없이 URL 정보만을 주는 $pluginURL 변수 만으로는 피드에서 정확한 정보를 표현할 수 없다.

정확한 정보를 표현하기 위해서는
$_SERVER[HTTP_HOST].$pluginURL
과 같이 표현해야 정확한 플러그인의 위치를 표현 할 수 있다.

설정

트랙백

댓글

Feed Burner 버그?

단비의 일상/IT Episode 2006.06.20 23:32
오늘 Feed Burner가 난리도 아니다.

잠시 전, RSS 링크를 눌러보는데, 한글이 몽창 다 깨져있었다. 이게 웬 일이람.
그래서 일단 Feed Burner Redirector Plug-in을 꺼서 태터 자체의 RSS를 사용하게 한 다음에 올블에 가서 Feed Burner라는 키워드로 검색을  해 보았다.

그랬더니 이게 웬걸, RSS가 다 깨진다고 난리도 아니다. 그런데 잘 읽어보니 ReSync를 해서 성공했다는 말도 있고해서 다시 한번 피드버너에 가 보니 이젠 또 한글이 잘 나오네.

누굴 놀리나... ㅜㅜ

아마도 피드버너 개발팀에서 어떤 테스트를 하다가 잠깐 실수를 한 모양인데(지금이 외국 쪽에서는 밤일테니까.).. 내가 개발작업을 했을 때에도 사용자를 무시하고 코드 수정한 것을 반영하곤 했었는데, 이번에도 그런 것은 아닌지. 히.

피드버너에 RSS가 출력되는 모습

에러가 나는 화면에 대해서 스크린 샷을 떴었으면 좋은데, 안타깝게도 한번 그런 화면을 보이고는 다시 정상이다. 이 글 올리고 다시 한번 확인해 봐야지.

설정

트랙백

댓글

Google Spreadsheets

단비의 일상/IT Episode 2006.06.12 23:15
구글이 메일 서비스를 하다가 이젠 백오피스 환경 서비스까지 하려 하고 있다.
그것이 뭔고 하니...

바로 구글 Google Spreadsheets.

그렇다. 이름에서 풍기는 포스에서 느낄 수 있듯이 웹브라우저에서 엑셀과 같은 스프레드 쉬트를 구현한 것이며, 현재 Limited Beta 상태이다.

처음 구글 스프레드쉬트 사이트로 가면 바로 사용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 초대받기 위한 이메일을 적어놓고 가기를 요구하는데, 거기에 이메일을 적어 놓고 얼마간 기다리면 다음과 같은 초대장을 받을 수 있다.

Google SpreadSheet Invitation

초대장을 받은 후 그 안에 있는 링크를 클릭하면 (현재는 Limited beta 지만) Google Spread Sheets Account가 활성화 된다.(저 스크린 샷에 있는 링크는 이미 사용되었다... 필자에 의해서.)

하지만 아직 웹으로만 구성되어서인지, 또 평소에 쓰던 프로그램(엑셀 등)에 의해서 눈이 너무 높아져서인지 훌륭하게 작성되었음에도 불구하고 - 스크립트까지 지원하니까 - 그다지 눈에 차지 않는다.

Google Spread Sheets의 전체 모습

필자가 처음 사용해 보았을 때, MicroSoft Excel을 기대하였던 것이 문제였는지는 모르지만, 음... 불편하고 모자랐다. 저장 기능은 지원되었으나 나머지에서 "편리함"과 "속도"가 중요한 스프레드쉬트의 특징 때문인지 웹에서 바로 사용할 수 있다는 편리함이나 새로 구현되었다는 신기함으로 인한 가산점은 금새 사라져 버렸다.

이 서비스가 베타를 끝내고 공개되었을때, 구글의 또 다른 힘을 보여줄 수 있을 것인지. 아니면 그냥 사라질 서비스일지. (참고로... 구글의 메일 역시 아직 베타 딱지를 떼지 못하고 있다. 계속 변하는 서비스를 추구하겠다는 것인지... 아니면 베타를 떼는 날, 뭔가로 뒤집으려는 것인지.)

설정

트랙백

댓글

엇,,, 이런 스팸이...

단비의 일상/IT Episode 2004.12.06 13:01
거짓말 안보내고, 내가 가진 gmail 계정을 다른 사람 Invite 하는데에만 사용했었다.
그런데, 스팸이 자그마치 16통이나 날아오다니.

어떻게 수집된 것이지?

굳이 수집을 안하고 단순히 영문자의 조합으로만 이메일 계정을 만들어 낸 것인가?
물론... 발신자를 보아하니 전부 외국에서 보낸 것이기야 하지만.

프휴,,, 이 메일 계정만은 스팸으로부터 보호하고 싶었는데. 쩝.

스팸의 안전지대는 없는 것인가.



more..

설정

트랙백

댓글

와! 1G 짜리 POP3 계정이라니!

단비의 일상/IT Episode 2004.11.16 22:54
구글의 Gmail이 엄청난 서비스를 하려고 하고 있다.
바로 POP3 계정 서비스.

1G나 되는 거대한 메일박스에 POP3 서비스를 한다면 누가 대적할 수 있으려는지.
메일 서비스 회사들은 각기 특성을 살려 서비스를 하고 있다. 여러가지로.
그 중, 다음과 같은 회사들은 기껏 5M 정도로 서비스 하던 것을 gmail의 출현과 함께 메일 박스의 크기를 100M로 확장하며 경쟁력을 키워왔다.

사실, 메일 박스의 크기가 100M이건 1G이건 간에 (천리안이나 기타 어떤 메일 서비스의 경우는 메일 박스 무한대의 서비스도 있다. 그런데 그것은 잘 읽어보면 메일이 어떤 일정시일이 지나면 지워지게끔 되어 있었었다. 이런 나쁜...) 현실적으로 하나의 메일 메시지의 최대 크기가 10M 정도에 불과하기 때문에 어떻게 보면 별 의미가 없는 숫자놀음에 불과 할 수 있다.

1년 내내 POP3로 받아놓은 아웃룩 데이터 파일의 크기가 1G 쯤 되니까 말이다.

그런데 무료 메일서비스가 1G 짜리 POP3 계정을 준다면? 이것은 시스템상으로는 무한 경쟁에 접어들었음을 보여준다.

물론 이메일은 핸드폰 전화번호와 같이 한번 정하면 잘 바꿀 수 없는 것이기에 무척 로열티가 높은 것이기는 하지만. 다른 좋은 메일 서비스가 생겼다고 해서 여지껏 자기랑 연락하던 모든 사람들에게 새로운 이메일 주소를 알리고 ... 무척이나 번거로운 일이 될 테니.

gmail의 help를 읽어보면 POP3 뿐만 아니라 SMTP 까지 제공하던데... 물론 국내에서야 너무 속도가 느려서 답답한 시스템이 되기야 하겠지만 획기적인 시도임에는 틀림없다.

여지껏 지메일을 파일 저장고로 쓰던 사람들에게는 더이상 그렇게는 활용할 수 없으므로 그 점이 좀 안타깝기는 할 것이다.(ex: Gmail Drive) 하지만 국내 사용자 들은 그걸 쓰기에는 지메일이 너무 느리니... 차라리 국내 포탈에서 제공하는 다른 파일 저장 서비스를 쓰고 말지.

지금은 거의 대부분의 지메일 계정에 다음 그림과 같은 forwarding & POP 항목이 생겨 있을 것이다.
환경설정(Settings)으로 들어가서 POP3를 Enable 해 주면 지메일의 POP3를 쓸 수 있다.

즐거운 메일 생활을.

설정

트랙백

댓글

GMail 계정 획득!

단비의 일상/IT Episode 2004.09.01 01:14
우연찮게... 우연찮치 않은 건 아니지만... 구글의 베타 메일서비스인 GMail의 계정을 얻게되었다.



Gmail은 마케팅 정책이 독특한데, (현재까지 베타서비스라서 그런지는 모르지만) 기존 사용자가 가입하기를 원하는 사람에게 초대(Invite)메일을 보내주어야만 가입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그런데 아는 사람에게만 그런 초대권을 주는데에는 한계가 있으니 커뮤니티 사이트 같은 곳에서 초대권을 얻게 되고, 그 초대권을 얻은 사람이 메일 계정을 만든 후 또 초대권을 얻으면 다른 사람을 초대하고... 하는 방식으로 마치 피라미드 네트워크 마케팅 방식으로 회원들을 늘려나가고 있다.

그렇게 어렵게 회원에 가입하게 되니 더 애착이 가도록 하려는 것인지.

나도 별다르지 않아서 내가 한참 자주가는 사이트인 투데이즈PPC 에서 선착순으로 초대받을 사람을 모으길래 응모해서 간신히 턱걸이로 초대받았고, 나 역시 초대권이 나오자마자 - 공공연히 알려진 대로만 하면 직빵으로 초대권이 나온다 - 2개는 아는 사람에게 초대권을 보냈고, 1개는 초대권 보내다 틀린 이메일로 보내는 바람에 그냥 날렸으며(메일이 리턴되었지만 초대권 수는 없어졌다. ㅠㅠ) 나머지 세개는 내가 초대권을 받았던 커뮤니티에 다시 환원하였다.

흠, 재산의 사회환원...과 비슷한 건가?

현재까지 가장 메일 박스의 크기가 큰 1G를 준다는 것이기는 한데... 현실적으로 의미가 있으려나? 이 Gmail이 런칭한다는 이야기가 있은 다음부터 그 전까지는 달랑 5M 정도 주다가 모자라면 돈내고 쓰라고 하던 국내의 다음이나 엠파스 같은 사이트들에서는 메일박스의 크기를 100M 정도씩으로 다 올리고 방어에 돌입하였다.

누가 이길지.

구글이라는 검색엔진의 특징 때문이기도 하겠지만, 아직까지는 Gmail은 어쩐지 IT에 있는 사람들만 쓸 듯한, 뭔가 전문가적인 냄새가 풍기는 엔진이다. 오히려 비전문가들에게는 쓰라고 줘도 안가질 지 모르는...

그러나 Gmail 계정을 만드니 좋은 점도 있었다. 아무래도 베타서비스에 사용자가 적다보니 마음에 드는 메일 계정을 만들 수 있다는 것.
내가 좋아하는 아이디가 있지만 늘 사용중이라서 이상한 꼬리표 조합을 아이디로 만들어 ㅇ썼었는데, 까분하게 메일 아이디를 만들 수 있었다. 전체적으로 놓고 봐도 이메일이 예쁘군....
앞에 'g' 자가 붙기는 했지만 mail.com 이라니...

또 얼마를 더 써야 초대권을 주려나.
그때는 누구를 초대할까.

초대받은 사람이 가입을 하면 초청자와 자동적으로 Relation을 설정하는 것 같던데. 흠.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