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년 만에 노트북에 스피커 장착!

단비의 일상/단상 2017.10.09 01:55

원래 PC에서 노래따위를 잘 듣지 않기 때문에 헤드셋은 물론 스피커도 잘 사용하지 않고, 그저 노트북에 내장된 스피커를 사용하면 다인줄 알았다.


그런데, 오늘 아들이 말한다.


"노트북 스피커가 지직 거려요. 해결해 주세요."


그렇다고 노트북을 바꿀 수는 없고... 그때 예전, 가장 처음 멋모르고 메이커 PC를 샀을적에 따라온 스피커가 생각났다. 


지금 그 PC는 버렸지만 스피커는 뜯지도 않은 것이라 그냥 창고속에 처박아 두었었다. 음... 그 PC 샀던 때가 2004년이니 무려 13년이나 창고에서 썩고 있던 물건이네.


어쨌거나, 지금이라도 생각나서 창고를 뒤져 꺼내보니, 무려 하만카돈이다. 인터넷을 뒤져보니 PC 스피커로 쓰기에는 과분한 넘이네.


그래도 이게 어디인가. 달아보자.


오오~ 일에 바빠서 PC에서의 음악이라는 건 들을 생각도 하지 못했는데, 이렇게 좋은 소리를 PC에서 들을 수 있다니, 앞으로는 생각을 좀 바꿔야 겠다.


예전에는 정말 싸구려 스피커만 써서 그런지(용산에서 PC사면 공짜로 주는 것) 이런 좋은 소리가 나다니.


아니면 이젠 시대가 바뀌어서 그런가, 음질 소스가 좋아진건가?


여튼, 변화는 또다른 지름을 낳는다고, 핸펀으로 재생하는 것을 이 스피커로 재생하고 싶어지네. 아마 블루투스로 연결하는 것을 사면 되려나.


이렇게 내 지름 예상 목록은 또 하나 늘어난다.


P.S 마지막으로 이 블로그에 글 올린게 작년 12월이니 와우, 10개월만에 글을 올렸네. 나도 완전히 기성세대인가 보다.


samsung | SM-N920S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0sec | F/1.9 | 0.00 EV | 4.3mm | ISO-1000 | Flash did not fire | 2017:10:09 01:18:42


설정

트랙백

댓글

우와, 티스토리에 블로그 만든지가 10년이나 되었네!

단비의 일상/단상 2016.12.14 00:44

아주 오랫만에 블로그에 글을 올리나보다.

 

하긴 나도 나이를 먹을 만큼 먹었고, 더이상 젊은 나이는 아니니까.

 

그런데, 후 블로그 개설 일자가 눈에 띄었다. 이런, 벌써 10년이나 되었네.

 

아니 11년인가.

 

 

그때는 젊은, 뭐든 할 수 있는 시절이었던 것 같은데,

 

이제는 살아온 방향을 벗어날 수 없는 기성세대가 된 것 같다. 왜이리 서글픈지.

 

그럼 나한테 남아있는 것도 있나.

 

잘 업데이트 되지 않는 블로그인데, 이렇게 서글픈 글을 써도 되나 모르겠다.

설정

트랙백

댓글

연말 분위기가 안나는 ... 크리스마스.

단비의 일상/단상 2006.12.29 01:30
아파트 단지 안의 크리스마스 트리

아파트 단지 안의 크리스마스 트리

조금 전에 크리스마스가 지나갔다.

그런데, 올 크리스마스는 이상하게도 연말분위기도 안나고, 크리스마스 분위기도 나지 않는다.

워낙 분위기가 나지를 않아서 일부러 마트에 가 보기도 하지만(집근처 홈에버가 22일에 재개장을 했기에 거기에는 그래도 연말 대목을 맞아 뭔가 분위기가 나도록 준비를 했을 것 같아서.) 아무리 매장 안에 캐롤을 틀어놓아도 연말연시 분위기가 나지 않는 것은 무엇 때문일까.

매스컴이나 인터넷에서도 연말 분위기는 나지 않고, 심지어 연말이면 무료 SMS 프로그램에서 늘 보이던 "연말에는 SMS가 지연됩니다." 따위의 문구조차도 찾아볼 수 없다.

그래도 아파트 단지에 크리스마스 트리가 하나 장식되어 있기는 했지만 글쎄... 뭔가 2% 부족한, 아니 많이 부족한 듯한 느낌이 든다.

아니면 올해 살림살기가 너무 팍팍해서일까. 지금 연말정산 준비를 하고 있다는 사실 정도로나 겨우 연말인 것을 느끼지, 단지 추운 어떤 계절인 것 같다 정도로밖에 안느껴지는 것은 어쩌라는 말인가.

하긴 요새는 구세군 모금도 인터넷으로 하니까. 그리고 고속도로 톨게이트에서도 하더군. 그리고 뭐, 나도 구세군이 늘 있다는 종로에 나가본지가 오래되서 원.... ㅠㅠ

남들 생각하기가 쉽지 않치. 내년에는 그래도 살기 좋아야 할텐데.

설정

트랙백

댓글

나팔꽃

단비의 일상/단상 2006.05.31 19:38
휴일에 집에 있으며, 아파트 단지 안에 있던 꽃들이 눈에 들어와서 찍은 사진이다.

나팔꽃을 찍은 것인데(초등학교 자연시간에 배우는 꽃이라 잘 안다. 다른 꽃들은 봐도 잘 모른다는...)
5월 4일 찍었으니, 찍은지 꽤 된 사진이다. 핸드폰으로 사진을 찍어두기만 했다가 생각나면 블로그에 올리는 스타일이라 그대, 그때 딱 맞게 올리지는 못한다.

해가 질녘쯤에 찍은 것인데, 적당하니 잘 나왔다.
그런데 이렇게 핸드폰으로 찍어놓고 컬러메일을 사용해서 올리기를 몇 번을 하다보니 이제는 사실 휴대용으로 쓸 똑딱이가 갖고 싶다.(디카라고 불리는 것은 이미 있다.)

그런데 이미 늘 지니고 다니는 전자기기가 휴대폰 및 PDA 까지 있으니 또 사기는 부담스럽고... 블로그질을 하자니 하나 쯤 있어야겠고. 누가 나한테 그런 장비 하나만 알려주면 좋으련만.

아파트 앞 대형 화분의 나팔꽃SAMSUNG | SCH-S350 | 1/21sec | Flash did not fire | 2006:05:19 10:25:31

그리고 요새 찍은 민들레 홀씨 사진이다.
이건 밝을 때 찍어서 좀 낫다. 이런 사진들을 보면 핸드폰의 30만 화소짜리도 어떻게 보면 꽤 쓸만한 것 같기도 한데... 아니, 이런 화질이 나오는 게 신기하다.

블로그질을 하는데는 좋은 화질이 필요한게 아니니...
다시 한번 옥션에 가서 토이 디카나 한번 더 알아봐야지.

폰카에 기막히게 포커스가 잡힌 민들레 홀씨SAMSUNG | SCH-S350 | 1/21sec | Flash did not fire | 2006:05:25 08:11:53

설정

트랙백

댓글

철쭉이라던데.

단비의 일상/단상 2006.05.06 00:48
[CODE]꽃에 대해 잘 아시는 분(어머님이랍니다... ^^)께 여쭤보니 철쭉이랍니다.
철쭉으로 수정합니다. 제가 잘못 알고 있던 사실을 처음으로 지적해 주신 은빛여우님께도 감사합니다.[/CODE]
아마 철쭉꽃이라는게 정식 이름이 맞을꺼다.
붉은 색을 띄고 갸름하니 피어 있는 꽃.
철쭉.SAMSUNG | SCH-S350 | 1/21sec | Flash did not fire | 2006:05:04 10:01:49
5월은 계절의 여왕이라더니 아파트로 올라오는 길에 꽃이 피어있다.
정식 이름을 알기 위해서 검색을 해 보았지만, 내가 생물학과 출신도 아니고... 뭐, 꽃에는 사실 별 지식도 없는지라 원하는 결과를 얻어낼 수는 없었다. 그냥 어렸을 적 보던 철쭉이려니 하고 생각할 뿐이고.

찔레꽃SAMSUNG | SCH-S350 | 1/21sec | Flash did not fire | 2006:05:04 10:03:13

그런데, 철쭉 옆에 있던 또 하나의 꽃, 이건 무슨 꽃일까. 이건 찔레꽃[각주:1]이란다.
이건 나름대로 검색해 놓았다.

꽃을 심어 놓았다면, 그 옆에 이 꽃이 무엇이다 하는 명패를 붙여주는 센스를 발휘했었다면 더 좋았을 텐데. 아쉽다.
어쨌거나 계절의 여왕인 5월에 참 많은 꽃을 본다. 한번만 눈을 돌리면 이렇게 많은 것이 보이는데, 그동안은 무엇이 바빴는지 한번도 못보고 살았는지.

지금도 사실 고민이 많아서 얼마나 더 이렇게 주위를 돌아볼 수 있을 지 모르겠다. 온통 불확실성  투성이니...

P.S 여러 사람의 이야기를 들어 본 결과 이 꽃은 철쭉[각주:2]이란다. 내가 그만큼 자연에 무지했던가. 자세한 이름은 다음 기회에 한번 다시 찾아봐야지.
철쭉SAMSUNG | SCH-S350 | 1/21sec | Flash did not fire | 2006:05:07 09:38:51
  1. 쌍떡잎식물 장미목 장미과의 낙엽관목..
    학명 Rosa multiflora.
    분류 장미과.
    분포지역 한국 ·일본 등지.
    서식장소 산기슭이나 볕이 잘 드는 냇가와 골짜기.
    크기 높이 1∼2m .
    찔레나무라고도 한다.산기슭이나 볕이 잘 드는 냇가와 골짜기에서 자란다. 높이는 1∼2m이고 가지가 많이 갈라지며, 가지는 끝 부분이 밑으로 처지고 날카로운 가시가 있다. 잎은 어긋나고 5∼9개의 작은잎으로 구성된 깃꼴겹잎이다.
    작은잎은 타원 모양 또는 달걀을 거꾸로 세운 모양이고 길이가 2∼4cm이며 양끝이 좁고 가장자리에 잔 톱니가 있다. 잎 표면에 털이 없고, 뒷면에 잔털이 있으며, 턱잎은 아랫부분이 잎자루 밑 부분과 붙고 가장자리에 빗살 같은 톱니가 있다.
    꽃은 5월에 흰색 또는 연한 붉은 색으로 피고 새 가지 끝에 원추꽃차례를 이루며 달린다. 작은꽃자루에 선모가 있고, 꽃받침조각은 바소꼴이며 뒤로 젖혀지고 안쪽에 털이 빽빽이 있다. 꽃잎은 달걀을 거꾸로 세운 모양이고 끝 부분이 파지며 향기가 있다.
    열매는 둥글고 지름이 6∼9mm이며 9월에 붉은 색으로 익고 길이 2∼3mm의 수과가 많이 들어 있다. 한방에서는 열매를 영실(營實)이라는 약재로 쓰는데, 불면증·건망증·성 기능 감퇴·부종에 효과가 있고 이뇨제로도 쓴다. 한국·일본 등지에 분포한다.
    잎과 꽃차례에 선모가 많은 것을 털찔레(var. adenochaeta), 작은잎의 길이가 2cm 이하이고 꽃이 작은 것을 좀찔레(var. quelpaertensis), 턱잎의 가장자리가 거의 밋밋하고 암술대에 털이 있는 것을 제주찔레(R. luciae), 꽃이 붉은 색이고 턱잎의 가장자리에 톱니가 있는 것을 국경찔레(R. jaluana)라고 한다. [본문으로]
  2. 쌍떡잎식물 합판화군 진달래목 진달래과의 낙엽관목.
    학명 Rhododendron schlippenbachii
    분류 진달래과
    분포지역 한국 ·중국 ·우수리
    서식장소 산지
    크기 높이 2∼5m
    산지에서 자란다. 높이 2∼5m이고 어린 가지에 선모(腺毛)가 있으나 점차 없어진다. 잎은 어긋나지만 가지 끝에서는 돌려난 것 같이 보이고 거꾸로 선 달걀 모양으로 끝은 둥글거나 다소 파이며 가장자리가 밋밋하다. 표면은 녹색으로 처음에는 털이 있으나 차츰 없어지며 뒷면은 연한 녹색으로 잎맥 위에 털이 있다.
    꽃은 5월에 피고 연분홍색이며 3∼7개씩 가지 끝에 산형꽃차례를 이룬다. 꽃받침은 작은꽃줄기와 더불어 선모가 있다. 화관은 깔때기 모양이고 5개로 갈라지며 위쪽 갈래조각에 적갈색 반점이 있다. 수술은 10개, 암술은 1개이며 씨방에 선모가 있다.
    열매는 삭과(殼果)로 달걀 모양의 타원형이고 길이 1.5cm 정도로 선모가 있으며 10월에 익는다. 진달래를 먹을 수 있는 꽃이라 하여 ‘참꽃’이라 하지만, 철쭉은 먹을 수 없으므로 ‘개꽃’이라 한다. 한국·중국·우수리 등지에 분포한다. 흰색 꽃이 피는 것을 흰철쭉(for. albiflorum)이라고 한다. [본문으로]

설정

트랙백

댓글

벌써 철쭉 꽃 필 때인가.

단비의 일상/단상 2006.05.02 11:22
[CODE]꽃을 잘 아시는 분(어머니)께 확인해 본 결과 진달래가 아니라 철쭉이랍니다.
진달래라고 했던 것을 철쭉으로 수정합니다.[/CODE]
벌써 철쭉꽃이 필 때인가.

어떻게 시간이 지나는 지도 모르게 살고 있었나 보다.

친구와 길을 걷는데, 인도쪽 주위에 세워놓은 풍경석들 사이로 분홍빛 철쭉 꽃이 핀게 보였다. 이제 철쭉이 피는 때가 되었나보다.

별로 좋지도 않은 핸드폰 사진기로 찍어도 야외에서 그나마 밝을 때 찍어놓으니 볼만하다. 역시 태양광 아래에서 찍으니 사진은 뽀대가 나는 것 같다.

저 아래쪽에 있는 핸드폰 충전기도 똑같은 것으로 찍은 건데, 진달래는 태양광 아래(거의 해가 저물어가는 시간이었다. 저녁때 쯤.)에서, 핸드폰 충전기는 형광등 아래에서 찍었다는 차이 뿐인데 이렇게 사진이 차이가 나나.

어렸을 때는 무슨 꽃, 무슨 꽃, 무슨 꽃. 참 많이 챙겼던 것 같은데, 언제부터 이런 것을 잊어버렸지. 불쌍한 인생이네.

나이 먹으면 살기에 바빠진다느니, 삶의 무게에 눌린다느니, 마음의 여유가 없어진다느니 하는데 나도 예외는 아닌가 보다. 그래도 지난 시절에 만났던, 알았던 사람들을 기억할 시간은 있었으면 좋으련만. 그런 기억의 시간도 주어지지 않는 것일까.

어제 춥게 잤나보다. 재채기가 난다. 나도 이제 몸이 약해지는 때인가.
[PURE][/PURE]
길가 주위로 핀 철쭉 꽃SAMSUNG | SCH-S350 | 1/21sec | Flash did not fire | 2006:05:01 10:11:27
[PURE]
[/PURE]

설정

트랙백

댓글

다시 포스팅 시~작!

단비의 일상/단상 2005.05.22 18:40
내 블로그 도메인, "http://blog.mydevs.com"에 블로깅을 해 본게 꽤나 오랫만이다. 지난 1월에 마지막 포스팅을 하고 나서, 그동안 "무료로" 호스팅을 하고 있던 서버가 계약 만료로 죽어버렸었다.

그래서 호스팅 서버가 죽기 직전에 계정을 백업해서 가지고만 있다가, "무료" 서버가 다시 살아날 기미가 도저히 보이지 않기에 이제 80port에 다시 호스팅 계약을 하고 서버를 살렸으며, 기존에 pMachine 으로 운영하던 블로그의 자료를 테터툴스로 일일히 다 옮겨왔다.

여기다가 계속 써야지. 그런데, 테터툴스는 이미지가 아닌 자료는 참 포스팅이 불편한데, 소스의 어떤 부분을 고쳐야 잘 되려는지. 다시 찾아봐야 하려나보다.
인터넷을 돌다보니 나름대로 테터툴스 고친 버전도 많던데.

그걸 언제 다 찾나.

설정

트랙백

댓글

엘리베이터 조급증

단비의 일상/단상 2004.12.15 12:39
우리나라 사람들은 "냄비근성"이 있다고 한다. 물론, 지금 말하고자 하는 것은 그것과는 조금 거리가 있는 것이기는 하지만 그다지 다른 것은 아닌 것 같다.
다니다가 아파트에서건 회사에서건 엘리베이터를 많이 이용하게 되는데, 종종 양 팔로 엘리베이터의 문을 막는 일이 벌어지곤 한다. 젊은 사람 뒤에 서서 탈 때는 그런 일이 별로 없는데, 나이드신 분 특히 여자분 뒤에 탈 때는 여지없이 그렇게 되곤 한다.
왜냐하면 "엘리베이터 조급증" 때문이다.

무엇이 그리도 급한지, 자기가 탔다하면 뒤 사람은 돌아보지도 않은채 바로 엘리베이터의 "닫힘" 버튼을 눌러버리기 때문이다. 뒤에 사람이 있거나 말거나.
멀리서 오는 사람을 기다려 주는 것은 고사하고 바로 뒤에 줄 서 있는 사람조차도 무시해 버리는 그러한 이기심은 어디에서 촉발된 것일까?

그런데 이것을 잘 살펴보면 그러한 행동을 하는 계층은 정해져 있다.요 바로 두 단락 위에서 말한 계층들.
언젠가 한번, 그런 일을 당하고 나서, 억지로 엘리베이터 문을 열고 들어간 후 일부러 들으란 듯이 말을 해 본 적이 있었다.

"아니 왜이렇게 문이 빨리 닫히지? 큰일 날 뻔했네."

엘리베이터 안에는 나를 포함한 단 두사람 밖에 없었으므로 누가 "빨리닫힘" 버튼을 눌렀을 것이라는 것은 자명한 데도 그 사람은 시치미를 떼고 있다. 미안하다는 말도 없이.
언젠가는 어떤 여자분 뒤에서 그렇게 문에 갇힌 적이 있었는데도, '왜 자기 혼자 빨리 가려는데 방해하려느냐' 라는 눈빛을 받은 적도 있었고.

나이가 들면 다 그렇게 되는 것인지.

그런 것을 볼 때마다, 착하게 사는 것이 바보같다는 생각이 든다. 에이 *** 같은 세상.

설정

트랙백

댓글

자기 자신에 대한 착각들.

단비의 일상/단상 2004.11.10 23:36
이번에는 그림은 없지만서도 (자료사진을 넣을 것이 없다.) 느낀 바를 써 보면,
사람이 자기 자신에 대해 얼마나 착각을 많이 하는가에 대한 것이다.
오늘 퇴근길에 지하철에 앉아 열심히 게임을 하고 있었는데, 바로 옆에서 누군가의 말소리가 들렸다.
"나는 완벽주의자라서 조금만 내 마음에 들지 않아도 참을 수가 없어."

완벽주의자? 천만의 말씀 만만의 콩떡이다. 진정한 완벽주의자라면 그렇게 말을 하지 않는다. 단지 까탈스러운 성격을 가졌을 뿐이다.

점입가경이라고... 이야기는 점점 이어진다.
"나는 모든 것을 두루두루 잘 알고 있어. 하지만 깊이는 별로 없는 것 같긴 하지만."
모든 것을 깊이 없이 알고 있는 것. 바로 아무것도 모른 다는 것과 무엇이 틀린가.

그렇게, 실제와 자기 착각과는 많은 괴리를 보이는 모습을 보며, 왜이리 화가 나는지.

설정

트랙백

댓글

에휴... 이넘의,

단비의 일상/단상 2004.08.21 22:47
이넘의 파견인생.
6월에 파견 나가고 부터는 워낙 바빠졌는지라, 블로그에 신경을 쓰지 못했다.
어쩌면 직장인이 이러한 "취미생활"을 갖는 다는 것이 사치일지 모른다.
그래도 내것이라고 하나 가지고 있으니 들어와 보았을 때 이 한심함이란...

그리고 이 사이트가 무슨 이유에서 인지 느려져서 다른 가입형 블로그로 바꿔버리려니 기존에 쏟았던 정성과 올라가 있는 글들이 아깝기도 하고...

또하나 무엇보다 아쉬운 것은 이제 PDA를 사용하게 되었으니 PDA로도 이 사이트에 글을 남기거나 글을 보고 싶은데, 그렇게 되도록 이것을 뜯어 고칠만한 시간이 없다라는 사실이다.
(내가 PHP에서 손 뗀지가 도데체 몇년이나 지났지? ㅠㅠ)

블로그에 올릴만한 사진을 찍을 시간도 없고...

일에 치이니 되는게 암것도 없네. 쩝.



more..

설정

트랙백

댓글